Home        미디어비평        BEST of BEST 비평

영국의 영원한 여왕에게 바치는 헌가

그 시절, 영국에는 두 명의 여왕이 있었다.

페이지 정보

By 윤보영 Posted18-11-27 17:38 View29회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영국의 영원한 여왕에게 바치는 헌가

그 시절, 영국에는 두 명의 여왕이 있었다.

 

“You’re a legend, Freddie.”

“We’re all legends.”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스타를 넘어 전설이 되고자 했던 사람들이 있다. 스스로 부적응자들을 위해 연주하는 부적응자들을 표방하던 그들은 결국 그들의 바람처럼 전설이 되었다. 바로 시대를 앞서가는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중들을 사로잡은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퀸’이다. 최근 퀸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가 개봉했다. 큰 인기를 끌었던 퀸의 노래 중 하나인 보헤미안 랩소디를 제목으로 하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이다.


이 영화는 밴드의 형성부터 역사상 가장 위대한 콘서트라고 불리는 라이브 에이드공연까지의 시간을 퀸의 여러 히트곡과 함께 자세히 묘사한다. 사실 퀸이라는 밴드의 이름만 알았고 정확히 어떤 노래들이 퀸의 노래인지 잘 몰랐는데, 영화를 보면서 새삼 그들이 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 게다가 영화에 미처 나오지 못한 곡들도 상당하다고 하는 것을 듣고 괜히 전설이라고 불리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 출처 = 퀸 <Bohemian Rhapsody> 뮤직비디오 캡쳐) 


영국의 밴드 퀸은 1971, 베이시스트 존 디콘이 합류하면서 현재의 라인업으로 최종 결성되었다. 1968, 같은 대학에 다니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베이시스트 팀 스타펠이 밴드를 결성했다. 드러머가 필요했던 그들은 학내에 드러머를 구한다는 공지를 올렸고, 이를 본 치과 대학 학생인 로저 테일러가 드러머로 합류하며 스마일(Smile)이라는 이름의 밴드가 결성되었다. 그들은 다른 밴드들의 보조 역할을 하다가 머큐리 레코드와 계약을 맺고 음반작업을 시작했다. , 파로크 불사라, 훗날의 프레디 머큐리가 팀 스타펠의 소개로 스마일과 만나게 되었고, 자신의 팀에 더 이상 가망이 없다고 생각한 팀 스타펠이 떠났다. 그후 존 디콘의 합류로 현재의 퀸이 만들어졌다. 이렇게 퀸은 처음 형성 과정에서 난항을 겪었지만, 그후에는 여느 밴드와 다르게 처음 멤버가 그대로 유지되며 영국을 넘어 세계 무대에서 활약했다.


퀸은 이후 승승장구했다. 그들의 곡이 처음부터 크게 흥행한 것은 아니지만, 딱히 크게 실패한 곡이 없었고, 그즈음에 진행한 투어도 모두 성황리에 마치며 무난하게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다가 4, A Night at the Opera가 발매되었다. 이 앨범에 속한 영화의 제목이자 퀸을 대표하는 여러 곡 중 하나인 ‘Bohemian Rhapsody’는 영국 차트에서 9주 연속 1, 미국 빌보드에서도 9위를 기록하며 크게 히트를 쳤고, 이는 퀸이 본격적으로 세계적인 밴드로 도약하는 디딤판이 되었다. 이 성공은 우연한 성공이 아니었다. 그 뒤를 이은 5집 역시 <A Day at the Races><Somebody to Love><Tie Your Mother Down> 등 유명한 히트곡을 낳았고, 1977년 발매된 6<News of the World><We Will Rock You><We Are The Champions> 등 락 음악과 세계적인 스포츠 경기에서 항상 빠지지 않는 위대한 음악을 수록하며 세계에서 제일가는 밴드로서 퀸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퀸은 이후 1980년대 초반의 과도기를 거쳤는데, 리드싱어인 프레디 머큐리의 가창력은 이때 최고조에 달했고, 발매된 앨범들도 모두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1980년대 중반에는 2년간의 휴식기와 잦은 해체설로 몇몇 곳을 제외한 곳에서 퀸의 인기는 예전만 못하게 되었고, 그렇게 한 시대를 풍미했던 퀸의 해도 저물어가는 듯했다.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그러나 퀸은 지지 않았다. 다시 날아올랐다. 1985년 펼쳐진 지상 최대의 공연, 라이브 에이드 공연에서 퀸은 할당된 20여 분간의 무대를 말 그대로 휘어잡으며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줬고, 이 활약에 힘입어 퀸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참고로 이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1985713, 에티오피아 난민의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금을 마련하고자 밥 겔도프와 밋지 유르가 기획한 공연이다. 역사상 가장 규모가 큰 실시간 위성 중계 텔레비전 방송으로, 15억 명의 시청자가 150여 개의 국가에서 실시간 중계를 시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대 내로라하는 세계적인 가수들이 총출동하여 무보수로 각 20분씩 공연을 했고, 그 결과 원래 목표했던 100만 파운드보다 훨씬 더 큰 금액인 15천만 파운드가 모였고, 기획자 밥 겔도프는 명예 대영 제국 훈장 2등급을 받았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퀸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필자는 이 영화를 총 두 번 보았는데, 볼 때마다 느낌이 달랐다. 처음 영화를 보고 나서는 퀸이 수많은 스타 가수 중 하나가 아닌 전설로 남을 수 있었던 이유가 궁금해졌다. 그리고 두 번째로 영화를 보고 나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필자가 생각하는 첫 번째 이유는 프레디 머큐리의 리더십이다. 필자가 생각하는 프레디 머큐리의 리더십의 미덕은 역설적으로 그가 리더 같지 않게 생각하고 행동하기 때문이다. 프레디 머큐리는 본인이 리더인지 물어보는 기자들의 질문에 자신은 리더가 아닌 리더 싱어라고 일축하곤 했다. 보통의 밴드는 보컬이 주로 리더가 되어 보컬 외 나머지꼴이 되는 경우가 많다. 보컬이 방송이나 광고에 더 많이 출연하고, 노래도 더 많이 만들고, 그럼으로써 다른 멤버들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게 되면서 리더와 나머지 멤버들 간 불화설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아무래도 대중적인 인지도는 보컬이 다른 멤버들보다 월등히 높기 때문에 그런 차이에서 리더와 나머지 멤버들 간에 거리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프레디 머큐리는 자신 역시 밴드의 한 일원일 뿐이라며 자신이 다른 멤버들에 비해 지나치게 도드라지지 않도록 했고, 그러면서도 사람들을 휘어잡는 특유의 아우라로 밴드 활동을 유연하게 이끌었다. 이런 점이, 여타 다른 밴드와 다르게 퀸이 오래 갈 수 있었던 이유라고 생각한다.


두 번째 이유는 멤버들의 능력이다. 퀸의 모든 멤버는 각자의 능력이 정말 뛰어났다. 유일하게 멤버 모두가 작곡가로서 영국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 있는 밴드이기도 하고, 각자가 작곡한 곡이 모두 히트를 친 몇 흔치 않은 밴드이기도 하다. 정확히 말하면 밴드의 모든 멤버들이 적어도 하나 이상의 1위 곡을 쓴 유일한 록그룹이다. 그들은 모두 음악적인 능력이 뛰어나기도 했지만, 퀸이 오래도록 좋은 퀄리티의 곡을 뽑아내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그들의 사고방식이 한몫 했던 것 같다. 앞에서 프레디 머큐리의 리더십으로 퀸이 끝까지 좋게 남을 수 있다고 했는데, 이는 사실 그룹 내에서 한 사람만이 노력한다고 해서 이루어지는 일이 아니다. 퀸의 네 멤버 모두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고, 그것을 행동으로 옮겼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퀸의 멤버들과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도 아니고, 그렇게 많이 아는 것도 없지만, 여러가지 이야기로 미루어 보아 그들에게도 과도기는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각자의 능력도 뛰어나고, 서로 양보하고 화합했기에 대중에게 끝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고, 음악적인 성과도 뛰어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마지막 이유는 퀸 그 자체의 의미와 정체성이라고 생각한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도 나오는 대사인데, 퀸은 그들 스스로를 부적응자들을 위해 연주하는 부적응자들이라고 정의했다. 각자 다른 배경에서 살아온 사람들 넷이, 소신을 굽히지 않고 파격적이면서도 신선한 음악을 꾸준히 하여 결국에는 비주류를 주류로 만든 퀸. 그들의 음악을 통해 지금 이 순간에도 위로 받는 자들이 있기에, 그들은 영원할 것이다. 프레디가 생전에 마지막으로 부른 곡의 제목처럼, The Show Must Go On!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https://movie-phinf.pstatic.net/20181022_113/1540170711091q4vMp_JPEG/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뮤직비디오 캡쳐
https://s3.namuwikiusercontent.com/s/a839011d527b3055e001bb3e64898d8b111756b0bd7e3b7d0e4bd8e0f4283a3730fee3dd
7806bbf68031284dd5f094f0a56ca02662410e6c40319e2f5a192d1efa22a79b3c845a8bab4ec4b7162ee5f8d7603ce38a56aad57712de296c274f87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https://movie-phinf.pstatic.net/20180927_275/15380124921599aiUR_JPEG/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https://movie-phinf.pstatic.net/20181015_155/15395675950857sQL3_JPEG/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네이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컷
https://movie-phinf.pstatic.net/20180927_81/1538012492015lybaS_JPEG/movie_image.jpg?type=m665_443_2
영상매체 윤보영 비평단
E-mail : yassembly@hanmail.net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BEST of BEST 비평 목록

설문조사

여러분은 매월 책을 얼마나 읽으시나요?

2018-11-30 14:00 ~ 2018-12-15 18: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