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미디어비평        인쇄매체

당의의 전당이 된 국회

D-20여일로 다가온 총선…또 다른 선택

페이지 정보

By 박종원 비평단 Posted20-03-23 16:57 Comments2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2020415, 대한민국은 총선을 치른다. 이제 본격적으로 선거철이 다가왔다. 약 20여일 후에는 국가와 미래를 위해 선택을 해야한다. 여야 불문하고 후보를 추슬러 내는 등 잡음이 많지만 선거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회는 예전부터 민의의 전당이라고 불려왔다. 그러나 과연 국민이 국회를 바라볼 때 민의의 전당이라는 표현이 생각날 수 있을까. 결코 아닐 것이다.

  우리 국민의 대부분은 정치인을 신뢰하지 못한다. 심각한 일이다. 그런데 이는 모순된 일이 아닌가. 국민이 제 손으로 정치인을 뽑는데, 정치인을 신뢰할 수 없다니. 이미 국회는 민의를 저버린 지 오래다. 대한민국에서의 선거는 민의를 버린 정치인 가운데 그나마 나은 사람을 뽑는 것으로 그 뜻이 변질됐다.

  선거 운동 기간이 되면 많은 후보들이 시장과 골목으로 달려간다. 그곳에 가 평소에 잘 먹지도 않는 국밥을 먹는다든지, 길거리에 서서 떡볶이와 순대를 먹는다. 그리고 경제를 살리겠다’ ‘골목상권을 살리겠다고 똑같이 덧붙인다. 몇 년 째 그 소리를 들어왔지만 달라진 것이 없다. 이번에도 같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

  그들은 국민의 한탄과 목소리를 제대로 듣는 것인가. 국민의 목소리를 필요할 때만 들으려 하는 것이 아닌가. 당선된 후에는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려 하나. 정치인의 모습이 이러니 국민은 당연히 정치인을 신뢰할 수 없다. 정치인은 국민을 표주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하는 듯하다.

  그런데 정치인이 귀 기울여 듣는 의사(意思)가 있다. 바로 당의(黨意)’. 정치를 하면서 이념과 추구하는 바를 함께할 당을 빼놓을 수 없지만 너무 과할 정도로 당에 복종한다. ‘민의의 전당당의의 전당으로 바꿔야할 판이다. 정치인들 그리고 국회의원들, 정신 차려야한다.

  다음 국회에서 일할 국회의원들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고, 그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국민은 국익을 위해, 국민을 위해 일할 국회의원을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 후회할 때는 이미 늦었다. 선택은 돌이킬 수 없다.

  이번 총선에서 고려해야 할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회가 민의의 전당이 될 것이냐당의의 전당이 될 것이냐의 갈림길이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대한민국 국회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고 어떤 목표를 지향할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람은 그 누구도 아닌 대한민국의 주권자, 국민이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인용=없음]
[사진출처]
[사진=자체제작]
인쇄매체 박종원 비평단
E-mail : parkpig11@naver.com
추천 0 반대 0

Comments '2'

사무국님의 댓글

사무국

<댓글 평가 결과>
① 분량 : 적합(1200byte이상) ② 사진/이미지 및 본문 인용 : 적합(출처기재) ③ 내용 : 적합(재구성 및 본인견해)
* 만약 수정하신다면, 이메일로 재평가를 요청해주셔야 합니다.

<주의사항>
"비평단 소통" 게시판에 <2020학년도 1학기 활동매뉴얼>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세요!
타인의 글을 인용하실때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6줄 이상 인용시 무통보 삭제)

추천 0 반대 0

박상준님의 댓글

박상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러나 다소 추상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인쇄매체 목록

설문조사

대한민국청소년의회에서 진행한다면 가장 참여하고 싶은 활동은?

2020-03-01 01:00 ~ 2020-04-30 24: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