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국제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란, "동결자금으로 구급차 제안"...거절

.

페이지 정보

By 사무국 기자 Posted21-01-16 12:07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13일(현지 시간)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으로 구급차를 구매해 보내겠다는 한국 정부측의 제안을 거절했다.

마무드 바에지 비서실장은 “한국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동결자금과 구급차를 교환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고, 이에 이란 정부는 “우리는 고작 구급차 몇 대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한국에 동결된 자금이 필요하다”며 한국 정부의 제안을 이란 공식 홈페이지와 각종 언론 인터뷰를 통해 거절했다.

한편 오늘 14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장례 브리핑을 통해 “이란측이 구급차를 수입하기를 바란다는 제안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의 이란 방문 당시(10일~12일) 동결자금에 관해 논의된 내용이라고 전했다. 이는 같은 시안에 대한 이란 측과 한국 측의 상반된 입장을 보여준다.

현재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이란 제재로 인해 우리은행과 IBK 기업은행에 이란의 원유 대금이 70억 달러 (약 7조 6000억 원)가량이 묶여있는 상황이다.

지난 4일 에탄올 등을 싣고 가던 한국 국적 유조선 ‘한국 케미호’가 페르시아 만의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군에 나포됐다. 이에 이란 혁명수비대는 배를 이란으로 돌리라고 요구했고, 선장은 선원들의 안전을 우려해 지시에 따라 남부 반다르 아바스 항에 현재(14일)까지 11일째 억류되어 있다. 이 선박에는 선장 한국인 5명을 포함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베트남 선원 등 총 20명의 선원들이 승선해있다. 이란에 억류된 선원과 선박의 조기 석방을 위해 이란으로 갔던 최종건 차관을 포함한 우리 정부는 이란과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오늘(14일)귀국했다.

한국 측은 이란에 억류되어 있는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우선순위로 하고 있는 것과 달리, 이란 측은 한국 내 동결된 이란의 자금 문제를 중점에 두고 있어 난항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지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www.youthassembly.kr/news/582638
[사진출처]
.
국제부 사무국 기자
E-mail : yassembly@youthassembly.or.kr
추천 1 반대 0
게시물 검색

가장 많이 본 기사

국제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