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美 트럼프정권, 대선직후 중국에대한 압박 심해져

12日 로이터통신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11-14 12:20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백악관 공식 홈페이지에 '미국 국가의 안전을 보호하며, 외교정책과 미국 경제'를 이유로 미국 투자자들의 중국군의 소유 및 통제하에 있는 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번 행정명령이 11월 3일에 있었던 미국의 대선 이후 트럼프 정부의 대중 압박의 첫 움직임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행정명령은 미국 동부 표준 시간 2021년 1월 11일 오전 9시 30 (한국시간 11시 30분)에 발포되었으며, 로이터는 차이나 전신, 차이나 이동, 하이크 비전 등 31개의 중국기업에 영향이 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이번 행정명령의 취지에 대해서는 미국 투자회사와 연기금과 기타 기구의 중국 기업의 주식을 사고파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40991d1165bdd9856778f3fead440d37_1605323994_8975.jpg
 

이는 최근까지 2020년 미국 대선의 결과를 불복한 트럼프 정권의 기존 대중국 압박을 이어가려는 모습으로 볼 수 있다.

백악관 무역 보좌관 피터나 바로(Peter Navarro)는 현재 중국기업과 자회사가 적어도 5조 달러의 시가총액이 있다고 추정했으며, 또한 이번 행정명령은 지난달 워싱턴 dc의 블랙리스트(국방부의 명단을 포함한) 중국 회사들의 미국 자본시장 진출을 막으려는 ‘반중(反中)의 급선봉’ 인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Marco Rubio) 상원 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맞닿아있다.

이번 행정명령을 포함한 여러 현안을 미루어 보아 美·中 간의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민찬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국제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국제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