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이대로 진행되나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 여부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10-25 10:57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과 관련하여 여론이 뜨겁다.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한 원자로의 용융(고체가 열에 의해 액체로 변함)된 핵연료를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매일 160~170톤씩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저장탱크에 보관하는데 지난달 기준으로 123만톤에 달한다. 바로 이 오염수를 처리해 오염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춰 장시간에 걸쳐 바다로 흘려보내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구상이다.

하지만 ALPS로 걸러도 물과 성질이 같은 상중수소(방사성 물질인 트리튬)는 물리, 화학적으로 분리하지 못하고 다른 방사성 물질도 남는다.

따라서 오염된 수산물을 섭취할 경우 삼중수소가 인체 내 정상적인 수소를 밀어내고 베타선을 방사하며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전환’을 일으켜 유전자 변형, 세포사멸, 생식기능 저하 등이 일어날 수 있다.

삼중수소가 7~14일 내 대소변이나 땀으로 배출된다고 하지만 인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삼중 수소는 양이 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가 12년이 넘고 완전히 사라지려면 30여년은 걸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은 해양방류에 대해 “아직 결정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일본 정부에서 후쿠시마 오염수를 처리하는 과정이 ‘방출’ 밖에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일본에서도 비판적인 여론이 가해지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무리아 요시히로 미야기현 지사는 1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주는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오염수 해양방류에 관한) 보도가 나와 매우 당황스럽다”며

“적어도(이 문제를 놓고) 국민적 논의가 이뤄졌다고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해양방류는 후쿠시마와 인근 현뿐만 아니라 일본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전국 지사회 차원에서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2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해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며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도미타 일본대사 예방 후 만난 기자들이 대화 내용에 대해 묻자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에 대해 말했다. 모든 정보를 투명히 공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정부의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걱정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 대표의)두 가지 요청을 받아들이겠다.

그리고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고,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기술적으로 가능하고 국제관행에도 따르는 것이라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답했다.

갑작스러운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대한 입장에 우리나라 국민들과 일본 당국 국민들은 당혹스러움과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에 대한 각국 정부의 논의와 외교부의 논의 진행 상황은 아직까지 상세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다.

일본 매체들은 오는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 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가 태평양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수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국제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국제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