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정치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한병도 의원, “개천절 집회 금지법”발의

감염병 전파·확산 우려시 적극적, 선제적으로 집회금지통고처분이 가능하도록 하는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10-03 10:58 Comments1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한병도 국회의원(익산을,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이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전파·확산 우려가 있을 시에 경찰에서 적극적·선제적으로 집회금지통고를 할 수 있게 하는「집회 및 시위의 금지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광복절 집회의 경우 서울시의 집합제한명령처분에 대한 집행정지신청이 2건 인용되어, 허용된 2건의 집회에 수 천 명의 사람들이 모이는 바람에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재유행하게 됐다. 그런데, 위 2건 중 1건은 서울시를 상대로 한 집합제한명령 집행정지신청이 인용됨과 동시에 경찰의 집회금지통고처분도 효력을 잃었고, 다른 한 건은 서울시가 집합제한명령조치를 하지 않은 지역이어서 경찰은 집회금지통고처분을 하지 않았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경찰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장의 감염병 예방조치가 없더라도, 방역 당국의 감염병 전파·확산 우려 등 감염병 유행 양상에 따라 집회금지통고를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의 집합제한명령처분이 집행정지되더라도 경찰의 집회금지통고처분의 효력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병도 의원은 “광복절 집회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어 많은 사회적 어려움이 있었는데, 다시 개천절에 대규모 집회가 예고되어 국민적 우려가 크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는 개천절 집회를 강력하게 금지하고, 금지 근거를 현행법에 보다 명확하게 규정하여 감염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견고하게 지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이 한병도 국회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개천절 주요 도심권 집회 신고(중부, 종로, 남대문, 영등포, 서초서 관할 지역)는 9월 21일 13시 기준으로 총 175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10인 이상 38건은 모두 금지통고 됐다. 다만, 나머지 137건 중 11건은 금지구역 안쪽이라 금지됐고, 미금지한 126건은 신고인원이 10인 미만이거나 집회금지구역 밖에 신고하여 금지통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현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정치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1 반대 0

Comments '1'

박지우님의 댓글

박지우

지난 8.15 광복절 집회를 사법부에서 허가해주는 바람에 코로나 19가 상당한 규모로 재확산하면서, 온 나라가 혼란에 빠졌던 일을 개천절 집회로 재현한다는 상상을 하니... 생각만 해도 끔찍하네요..ㅠㅠㅠ
집회금지법 개정안이 본회의에서 원활하게 통과됨으로서 하루빨리 국가적인 재난을 초래하는 대규모 집회들을 통제할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국민의 집회의 권리보장이 먼저인지, 국가적인 재난을 방지하는 선제조치가 먼저인지는 한번쯤 깊게 생각해볼 중요한 문제라고 봅니다.
국가 차원에서 어서 명확한 대안책을 제시해주며 위 질문에 대한 적절한 답변을 내주길 바랍니다.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정치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