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정치

가장 많이 본 기사

  • 게시물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포털사이트 편집권 개입 논란 윤영찬 의원, 잇따라 고발당해

-

페이지 정보

By 박지우 기자 Posted20-09-12 00:07 Comments1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권 개입 논란을 일으킨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고발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8일, 윤영찬 의원은 국회 본회의 도중 포털사이트 화면 메인에 걸린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의 기사의 캡쳐본을 보좌관으로부터 받았다. 그는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는 보좌관의 말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고 답장하였고, 국회 출입기자의 카메라에 이 모습이 포착되어 큰 논란이 되었다. 이를 두고 시민단체들은 윤 의원에 대한 고발을 이어나가고 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윤 의원을 직권남용,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등으로 서울 남부지검에 고발하였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고발장을 통해 “기자, 네이버 부사장 등 경력만 봐도 언론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누구보다 잘 아실 분”이라며 “이러신 분이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기사에 불만을 품고 보좌관에게 항의하는 것은 실행 여부를 떠나 어처구니 없고 황당한 일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의 행동은 직권남용이자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이며, 동시에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언론을 통제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도 11일, 윤 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윤 의원이 보좌관에게 카카오에 항의하라는 특정 행위를 지시하고, 국회로 불러들이라 한 것은 카카오 측에 의무없는 일을 하게 한 동시에 정당한 포털사이트로서의 권리를 침해하였다고 밝혔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naver.me/59AGbfWU
[사진출처]
박지우 기자 직접촬영
정치부 박지우 기자
E-mail : jiwoopark316@gmail.com
  • []
  • []
추천 0 반대 0

Comments '1'

사무국님의 댓글

사무국

<댓글 평가 결과>
① 분량 : 적합(1200byte이상) ② 사진/이미지 및 본문 인용 : 적합(출처기재) ③ 내용 : 적합(재구성 및 본인견해)
* 만약 수정하신다면, 이메일로 재평가를 요청해주셔야 합니다.

<주의사항>
"기자단 소통" 게시판에 <2020학년도 1학기 활동매뉴얼>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세요!
타인의 글을 인용하실때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6줄 이상 인용시 무통보 삭제)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가장 많이 본 기사

정치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