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정치

"이완용이 환생했다",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들도 비판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부터 반민특위까지 나경원 끊임없는 '셀프논란' 양산

페이지 정보

By 박상준 기자 Posted19-03-31 18:08 Comments1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최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이란 말을 듣지 않게 해달라'는 발언에 이어 이번에는 '해방 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분열됐다'는 발언을 해 비판을 받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방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이하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다. 또다시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해달라."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켰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29개 역사 학회, 단체는 공동성명서에서 "반민특위의 노력에 대한 부인은 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며, 우리 사회의 역사적 경험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정확하게 기록하여 민주적 공동체의 자산으로 삼고자 하는 역사학의 존립 근거를 허무는 일”이라고 밝혔고 반민특위 위원장을 지낸 애국지사 김상덕 선생 기념사업회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 후 "해방 후 친일경찰 노덕술이 한 발언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라며 "반민특위가 탄생했을 당시에도 나 의원처럼 친일파들이 '국론분열'을 언급하며 반민특위 활동을 반대했다"라고 강조했다. 독립운동가 후손들도 국회 정론관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100년 전에도 대표적인 친일파 이완용은 3·1 독립항쟁을 무산시키고자 항일운동은 국립분열이라는 망언을 한 것처럼 나경원이라는 몰지각한 정치인이 이완용이 환생한 것 같은 발언과 행동을 일삼고 있다"면서 나 원내대표에게 사과와 동시에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반민특위' 발언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자 나 원내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려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내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라고 주장하였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다음 날 기자간담회에서도 "반문특위는 사실상 이미 시작됐다. (중략) 본인들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는 친일로 배제하고, 북한 정권수립에 기여한 김원봉을 서훈하기 위해 보훈처가 법무공단에 의뢰하고 두 곳의 로펌에도 의뢰한 것으로 밝혀졌다"라며 자신은 반'문'특위에 대해 비판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가 발언에서 분명 '해방 후' 라고 시기를 특정했다는 점에서 나 원내대표의 이 주장은 '주어가 없다 시즌2'라는 비판을 받았다. 게다가 명백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 원내대표가 반민특위에 대한 부정적 발언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넘어서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기자의 질문에 "국어실력이 왜 이리 없냐"라며 오히려 기자를 질타하자 여론은 분개했다. 


역사학자 전우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행기 안에서 승무원이 ‘Coffee or Tea?(커피나 차를 먹겠냐)’고 물어도, 매점에서 종업원이 “Cash or Charge?(현금 결제냐 카드 결제냐)”라고 물어도 ‘Yes(예)’라고 대답한다”며 “이 정도 ‘영어 실력’이 돼야 아무 말에나 ‘Yes(예)’라고 대답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반민특위가 아니라 반문특위를 비판한 것”이라는 황당한 말에 ‘Yes(예)’라고 대답할 정도의 국어실력은, ‘한국인’이 결코 가지 수 없는 것”이라고 적었다. 나 원내대표의 해명이 한국인이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민주평화당의 문정선 대변인 역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토착왜구 나경원을 반민특위에 회부하라”고 목청을 높인 다음, “한국당 국회의원 나경원은 토착왜구란 국민들의 냉소에 스스로 커밍아웃했다”라면서 “실패한 반민특위가 나경원과 같은 국적불명의 괴물을 낳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다시 반민특위를 만들어서라도 토착왜구는 청산되어야 한다”고 논평했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출처=없음
[사진출처]
미디어오늘, 29개역사학회"나경원 반민특위 망언, 민주주의 부정",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7405&sc_code=&page=&total=
정치부 박상준 기자
E-mail : philip1145@naver.com
추천 0 반대 0

Comments '1'

사무국님의 댓글

사무국

<댓글 평가 결과>
① 분량 : 적합(1200byte이상) ② 사진/이미지 및 본문 인용 : 적합(출처기재) ③ 내용 : 적합(재구성 및 본인견해)
* 만약 수정하신다면, 이메일로 재평가를 요청해주셔야 합니다.

<주의사항>
"기자단 소통" 게시판에 <2018학년도 2학기 활동매뉴얼>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세요!
타인의 글을 인용하실때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6줄 이상 인용시 무통보 삭제)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정치 목록

설문조사

대한민국청소년의회를 어떻게 알게 되셨나요?

2019-09-01 01:00 ~ 2019-09-30 24: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