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실내체육시설 제한적 운영 허용, 실효성 논란 이어져

.

페이지 정보

By 사무국 기자 Posted21-01-13 12:55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Google 


정부가 지난 4일 종료 예정이었던 사회적 거리 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이달 17일까지 연장함으로써 스키장 등 일부 시설에 대해 영업제한 조치를 풀었고, 태권도, 유도 등 일종의 돌봄 시설로 간주된 7개 종목 실내체육시설 운영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이에 헬스장 등 영업 허용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시설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집회와 시위가 이어졌다.


형평성 논란이 거세지자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아동과 학생(~고3)을 대상으로 교습에 한해 동시간대 교습 인원을 9인 이하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모든 실내체육시설 운영을 허용했다.


그러나 성인 이용자들이 대부분인 헬스장 등의 시설에서는 제한적 운영 허용 대상이 아동과 학생에만 해당하고, 목적 또한 교습으로만 한정되어 있어 실효성이 없다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경기 고양시에서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있는 윤 모 씨는 "사실상 필라테스는 이용 고객이 20대부터라서 정부에서 규제를 풀었다고 하더라도 딱히 달라질 건 없다고 보면 된다"라고 하였다.


오성영 전국 헬스클럽 관장 협회장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헬스장들은 99%가 성인이다 운영 금지 업종 사장님들 모두 다 운영합시다"라고 기재하며 제한적 운영 허용에 대해 비판했다. 


한편 정부는 거리 두기가 종료되는 17일 이후로는 장기간 집합 금지 조치가 내려진 노래방, 헬스장, 학원 등에 대해 영업 허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에 실효성 논란은 제한적 허용 방식이 유지될 이달 17일 전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신민아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www.youthassembly.kr/news/582421
[사진출처]
.
사회부 사무국 기자
E-mail : yassembly@youthassembly.or.kr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