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코로나 확진자와 대책

정부 지원 대책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12-30 13:12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일 0시를 기준으로 970명. 1000명대 밑으로 떨어졌다. 누적 확진자는 5만 6872명이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역발생 환자는 946명으로 전날 1104명보다 줄었다. 서울은 359명, 인천은 60명, 경기는 237명 등 수도권에서만 656명이 확진 판정을 받게 되었다. 또 충남 55명, 경남 44명, 부산은 40명, 경북은 32명, 충북은 24명이며 강원은 23명, 대구는 21명, 광주가 17명, 대전 8명, 전북과 제주는 7명이며 세종은 6명 전남은 5명이고 울산은 1명이다.

사망자는 15명이 더 늘어 누적 사망자 808명이 되었다. 상태가 악화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이 줄어든 293명이다.

21일부터 오늘까지 신규 확진자는 926명, 867명, 1090명, 985명, 1241명, 1132명, 970명 으로 집계되었다.

정부는 이날 중앙대책안전본부 회의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조정 방안을 포함한 추가 대책을 확정한다. 지난 24일부터 전국ㅈ거으로 시행 중인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과 별개의 대책인 것이다.

어떻게 감염되었는지 알기 어려운 ‘깜깜이’ 감염경로가 지난 22~25일 나흘 연속 27%대를 보이다가 26일에는 28.6%까지 치솟았다. 확진자 10명 중 3명이 어떤 경로로 감염되었는지 알기 어렵다는 의미이며 이는 3차 대유행 이후 최고 수치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임대료를 포함한 최대 3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국무회의 및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회의를 거쳐 코로나19 3차 확산 맞춤형 피해대책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경영안정지원금은 지난 4차 추가경정예산 기준을 그대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당정은 특수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도 이번 지원 방안에 포함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지난 4차 추경 때 이들을 대상으로 50만원 씩 지원금을 지급하였다.

조수민 인턴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사회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