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목요일 0시부터 적용

-강원은 일단 제외..지자체 판단 맡기기로 -정총리 “수도권 상황 심각..코로나 방역 위기 직면”

페이지 정보

By 공명준 기자 Posted20-11-19 10:16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정부가 오는 19일 0시를 기점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면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 스포츠 경기 관람, 콘서트장 인원도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23명으로 사흘 연속 200명을 넘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17일)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19 방역이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한 수도권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확진자가 다소 나왔던 강원도의 거리두기 단계도 함께 올리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일단 오늘은 수도권만 상향하고 강원도의 경우 경과를 지켜보며 지자체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정세균 총리는 “최근 1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고령 확진자 비율, 감염 재생산지수 등 다른 지표도 계속 나빠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격상되면 시민들은 일상에서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소상공인의 부담이 다시 커질 것이지만,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닥친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여러 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1.5단계 격상에서 제외된 지역들도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며 “이미 우리나라는 하나의 생활권으로 오늘 확진자가 없다고 결코 안심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어렵게 이어온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다시 위기에 처한 만큼 모두 경각심을 높일 때”라며 “방역수칙 준수만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라고 덧붙였다.

김성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148402884
[사진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148402884
사회부 공명준 기자
E-mail : rhdaudwns01@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