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대학가 공유 전동 킥보드, 안전보장이 시급한 때

-킥보드 탑승 시 헬멧 등 보호장비 착용 없어.. -사고 건수 2017년 117건 2019년 447건으로 3배 이상 올라 -사망자 4명에서 8명으로 증가

페이지 정보

By 공명준 기자 Posted20-11-06 19:27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최근 전동 킥보드 대여 시스템이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서 시작된 전동 킥보드 대여 시스템은 세종·대전 지역까지 그 인기를 떨치고 있다. 특히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공유 전동 킥보드는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결제할 카드를 등록한 뒤 길가에 보이는 전동킥보드에 QR코드를 인식하면 손쉽게 대여할 수 있다. 대여업체에 따라 운전면허증을 등록하기도 하지만 지인의 운전면허증을 등록하여도 별다른 확인절차가 필요 없어 악용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공유 전동 킥보드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반납하면 킥보드를 이용한 시간에 따라 등록한 카드에서 자동으로 이용금액이 인출되어 나가는 원리이다.

공유 전동 킥보드 시스템은 탑승 후 원하는 곳에 쉽게 도착할 수 있다는 이동성과 인근 어느 공간에나 반납이 가능한 편리성을 장점으로 가지고 있어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킥보드 이용이 점점 많아짐에 따라 곳곳에서 사고 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동 킥보드는 현행법상 도로에서만 운행해야 하지만 인도 및 자전거 도로에서까지 운행이 이어지고 있어 사람들과의 충돌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 헬멧 등의 보호장비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공유 전동 킥보드 경우에는 더더욱 이를 관리하고 규제할 수 없어 무차별적으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실제 대전에 한 대학가를 방문해본 결과, 곳곳에 전동 킥보드를 이용하여 다니는 학생들을 자주 볼 수 있었으나 헬멧 등의 보호장비를 착용한 학생들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몇몇 학생들은 두 명의 학생이 탑승하는 등 위험한 모습이 보였다.

최근 전동 킥보드에 대한 이용이 급증함에 따라 관련 법안에 대해서도 검토를 하여 운전면허증의 소지 여부를 필요 없도록 하고, 자전거 도로 주행을 허용하기로 했으나 아직 명확한 아직 관련 법규가 없어 안전의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노출되어 있다.

한편 '도로교통법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오는 12월 10일 시행을 앞두고 있으나 이에 따른 문제점도 제기되고 있다. 운행 제한 연령이 만 13세로 낮아지면서 무면허의 허용으로 사고 증가 우려가 더욱더 커지고 있다.

전동 킥보드 관련 사고 건수는 매년 급증하고 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사망자 역시 4명에서 8명으로 증가했다.

이러한 가운데 여전히 공유 전동 킥보드는 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쌩쌩 달리고 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신속한 법 개정과 규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안지현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136858348
[사진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136858348
사회부 공명준 기자
E-mail : rhdaudwns01@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2021년 행사 및 프로그램 운영 방법에 대한 수요조사 (원하시는 형태를 선택해주세요.)

2020-12-20 01:00 ~ 2021-01-31 24: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