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유치원 보육교사 극단적 선택,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와 "엄벌호소"

유치원 보육교사 극단적 선택,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와 "엄벌호소"

페이지 정보

By 박세은 기자 Posted20-10-27 15:58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청와대 국민청원 31만여 명 동의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뵤육교사였던 A씨는 지난 2018년 11월 A씨가 근무하던 어린이집을 다니던 자신의 아이가 아동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 그 학부모의 고소로 인하여 경찰수사까지 진행되었고 해당 어린이집 CCTV와 아동의 증언 등 다양한 요소를 살펴보았으나 아동학대의 정황 및 단서가 없고 아동보호 전문기관 또한 학대행위가 없다는 소견을 내어 불기소 처분됐다.


  경찰 및 아동보호 전문기관조차도 아동학대로 의심할만한 정황 및 증거가 없다는 의견을 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아동의 학부모는 지속적으로 세종시청에 민원을 넣었다. 세종시청도 경찰과 마찬가지로 여러차례 검증을 진행했으나 모두 아동학대의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리고 A씨는 이 일이 있은 후 어린이집을 그만두고 지난 6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리고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동학대 누명 쓰고 역겹다, 시집가서 너 같은 X 낳아, 폭언에 시달린 어린이집 교사였던 저희 누나가 스스로 묵슴을 끊었습니다'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글에서 밝힌 내용은 언론 보도로 인하여 드러난 내용보다 더 심각했는데 무려 1년 6개월 이상 폭언과 폭행을 당했고 해당 원생의 학부모는 다른 교사와 원생들이 보는 가운데 "저런 X이 무슨 선생이냐, 개념 없는 것들, 일진같이 생겼다.", "시집가서 너 같은 XX낳아서~"라며 어린이집에서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  보육교사에 대한 폭행과 폭언을 일삼던 학부모 및 그의 시어머니는 이 일과 관련해 업무방해와 모욕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갈 17일 각각 벌금 2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애초 검찰은 학부모 등에 대해 벌금 100~200만원의 약식 기소를 진행하였으나 이들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고 당초의 10배 가량의 벌금이 선고된 것이다. 대전지방법원은 "A씨가 아동학대를 했다고 근거 없이 단정하고서 입에 담기 어려운 온갖 욕설과 인신공격, 폭력을 행사해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시청에 민원을 계속 제기한 범행 뒤 정황도 극히 불량하다"고 말하며 판결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청원 시작 20여일 만에 20만명을 넘어서 현재 31만여명이 동의했다.


e66bd7934e3a82ff53ef9289542bc37b_1603781796_8635.PNG
 

주희돈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www.youthassembly.kr/news/574407
[사진출처]
https://www.youthassembly.kr/news/574407
사회부 박세은 기자
E-mail : tp000113@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