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범죄자 신상 공개 '디지털 교도소', 운영 재개 선언

성범죄, 아동범죄 등 강력범죄 범죄자들의 신상을 임의로 게시하던 웹 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의 2기 운영진의 운영 재개선언

페이지 정보

By 김유빈 기자 Posted20-09-12 17:34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최근 성범죄의 증가와 그에 따른 성범죄 피의자의 솜방망이 처벌에 분노해 이른바 디지털 교도소가 운영 재개를 선언했다. 디지털 교도소란 성범죄, 아동학대 등 강력범죄 피의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웹 사이트이다. 이러한 디지털 교도소는 피의자들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하고, 무고한 사람을 성범죄 피의자로 몰아 피해를 주었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11일 디지털 교도소 홈페이지에는 자신을 ‘2대 운영자라고 칭하며 디지털 교도소의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입장문에서 현재 디지털 교도소 1기 운영진들이 경찰에 의해 모두 신원이 특정되었고, 인터폴 적색 수배가 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운영이 극히 어렵다고 생각하여 1기 운영진들은 운영을 포기하고 잠적한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디지털 교도소는 현재 여론으로부터 사적 제재 논란으로 많은 비판에 직면해 있고, 사이트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디지털 교도소는 이대로 사라지기엔 너무나 아까운 웹사이트다"라고 했다.

2대 운영자는 "피해자들의 고통은 평생 이어지는 반면 대한민국의 성범죄자들은 그 죄질에 비해 매우 짧은 기간의 징역을 살고 나면 면죄부가 주어진다. 이대로 디지털 교도소가 사라진다면 수감된 수십 명의 범죄자들은 모두에게 잊혀지고 사회에 녹아들어 정상적인 삶을 살게 될 거다"라고 덧붙이며 자신의 운영 의사를 밝혔다. 마지막에는 디지털 교도소는 앞으로 법원 판결, 언론 보도자료, 누가 봐도 확실한 증거들이 존재하는 경우에만 신상공개 할 것을 강조드린다.”라고 말했다.

 임의적인 신상 공개로 대학교수 등이 피해를 받아 디지털 교도소를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운영진 일부를 특정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 (인터폴)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였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321846625899464&mediaCodeNo=257&OutLnkChk=Y
https://www.yna.co.kr/view/AKR20200911079100004?input=1195m
[사진출처]
디지털 교도소 홈페이지
사회부 김유빈 기자
E-mail : suwonans@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대한민국청소년의회에서 진행한다면 가장 참여하고 싶은 활동은?

2020-09-03 01:00 ~ 2020-09-30 24: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