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한신대학교, 총학생회장단 무기정학 처분으로 학생탄압 본격화

코로나19로 학점따기 쉬워졌다며 성적장학금 폐지해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07-26 12:27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지난 23일 경기도 오산에 위치한 한신대학교에서는 총학생회장단에 대한 학생지도위원회(이하 지도위)가 개최되었다. 교목 채용 비리 의혹 해명 요구에 대한 처벌을 위해서이다.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에게 무기정학, 복지국장에게 근신 2주, 성평등국장에게는 경고 처분을 했다.

한신대는 현재 오는 8월 초에 있을 예정인 등록금심의위원회(이하 등심위)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등록금 반환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등심위에는 총장을 비롯한 처장단과 학생대표가 참여한다. 하지만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에게 무기정학 처분을 내리며 등심위에는 학생 대표가 참여할 수 없게 되었다. 이렇게 된다면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반환이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등심위를 앞두고 등록금 반환에 있어서 조금이라도 학교 재정 측에 도움이 되도록 학생대표를 징계로 탄압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한신대는 정상적으로 지급해야 하는 성적장학금을 이번 학기 폐지하겠다고 공지하였다. 이 역시도 학생 대표가 참여 하지 않는 교무회의에서 결정한 내용으로 총학생회 측도 학교 홈페이지에 공지되기 전까지 이 사안을 확인할 방안이 없었다. 학교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절대평가 실시, 온라인 강의 실시 등으로 인해 평균 학점이 높아짐에 따라 이전보다 장학금 수혜 인원이 많아졌기 때문에 성적 장학금을 부득이하게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등록금 반환에 재정을 투입하기 위해 장학금을 어쩔 수 없이 폐지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한신대는 '2019 대학혁신지원사업(I유형)' 연차평가에서 서울대, 연세대와 함께 B등급을 받아 교육부로부터 36억 2,5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예정이다. 만약 등록금 반환에 재정을 투입하기 위해 폐지했다면 한신대는 지원금의 출처도 밝힐 필요가 있다.

지난 4월 사설 언론기관인 '에큐메니안'에 '한신대 중국학과 모 교수, 음주운전 뺑소니로 2000만원 벌금'이라는 내용이 보도되기도 하였다. 기사가 보도되기 전까지 학생들이 주 모 교수에 대한 뺑소니 징계사실을 알지 못하도록 학교 당국은 해당 내용을 공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내용이 보도되고 이에 대해 총학생회가 진상규명과 학교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자 학교 당국은 '정직 1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내렸다. 2학기 개설강의시간표에서는 해당 교수가 2학기 강의를 개설한 사실을 확인 할 수 있다. 음주운전 뺑소니라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학교에서는 당시 교내에서 직위가 높았다는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을 한 반면, 의혹 해명과 학생들의 복지를 학교 측에 요구하고 있는 총학생회장단들에게는 무기정학이라는 다소 높은 수위의 징계를 내린 것은 정당하지 못한 것이라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연세대의 사학비리가 세상에 드러난 것처럼 한신대학교도 학생인권 탄압의 가장 큰 원인인 사학비리가 드러나야 한다. 한신대는 과거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 역사를 바탕으로 '민주한신'을 외치고 있다. 하지만 민주한신이라는 외형 속에 실질적 모습은 군부독재와 다를 바 없어 보인다. 민주한신을 지키기 위해 학생들은 끊임없이 단식투쟁을 벌이고, 노숙농성을 벌이고 있다. 올해는 부총학생회장의 1인 노숙농성에 대항하여 학교 본부는 야외 농성장과 학교 건물에 연결된 전기를 끊어 농성장 내 실내 온도가 40도가 육박함에도 냉방이 되지 않도록 만들어 결국 1인 노숙농성을 펼치던 부총학생회장은 일사병에 걸리는 사건도 있었다. 학교 당국을 비판하는 학생들에 대해 학교 본부는 학생들을 '한신의 최순실과 다름없다'라는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게시하기도 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교수-직원-학생 3자 공동 협의회가 출범하여 학교 당국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벌이기 전 기자회견을 할 수 없도록 마이크선을 뽑는 등 방해공작을 벌이기도 했다.

김나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사회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대한민국청소년의회에서 진행한다면 가장 참여하고 싶은 활동은?

2020-09-03 01:00 ~ 2020-09-30 24:00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