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부모님의 무관심 속에 숨진 한 아이의 안타까운 사건

.

페이지 정보

By 공명준 기자 Posted20-06-29 13:52 Comments1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의붓어머니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넘게 갇히는 등 학대를 받았던 9살 소년이 끝내 숨진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천안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바던 A군은 3일  오후 사망했습니다.

​      

충남지방경찰철은 의붓아들을 가방에 가둬 학대한 혐의를 받아 있는 B씨(43)와 다시 현상에 있던 B씨의 친자녀 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A군(9)은 지난 1일 7시간 넘게 여해용 가방을 옮겨 가며 갇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3일 밝혔습니다. B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쯤 119에 전화하여 "아들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습니다. 구급대원 출동 당시 A군은 사흘째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기계에 의존해 호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군이 여행용 가방에 갇혀 있을 당시 엘리베이터 패쇄화로(CC)TV 분석 결과, B씨가 가방에 감금된 A군을 두고 3시간 정도 외출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날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B씨는 당시 거짓말을 했다며 의붓아들을 대형 여행가방에 가뒀습니다. 그리고는 그 직후부터 오후 3시 20분까지 외출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B씨는 아이를 가둔 가방에서 소변이 흘러나오자 가로 44cm의 중형 여행가방으로 옮겨 아이를 가뒀습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작은 가방으로 넣을 때는 상태가 괜찮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저녁대 가방이 조용하고 움직임이 없어 보니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B씨가 의붓아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하는 과정에서 친아버지의 가담이나 묵인이 있었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유나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013279401
[사진출처]
https://blog.naver.com/youthassembly/222013279401
사회부 공명준 기자
E-mail : rhdaudwns01@naver.com
추천 0 반대 0

Comments '1'

한다은님의 댓글

한다은

아이를 가방에 가둔 것 부터가 잘못된 행동이네요....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