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시간이 지날수록 청년층의 세대 내 소득격차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나”

직능원, ‘한국의 세대 내 사회이동 유형과 결정요인’ 발표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06-16 16:08 Comments0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이 6월 16일 ‘KRIVET Issue Brief’ 제187호 ‘한국의 세대 내 사회이동 유형과 결정요인’을 발표했다. 


□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발표에 따르면 


○ 한국에서 노동시장에 진입한 청년의 세대 내 사회이동은 진입 초기의 소득과 이후의 소득변화 궤적을 기준으로 ①초기 소득이 낮고 이후의 소득도 정체된 ‘낮은 정체형(7.8%)’, ②초기 소득은 낮지만 소득이 점증하는 ‘낮은 증가형(41.6%)’, ③초기 소득이 중간수준이고 소득이 점증하는 ‘중간 증가형(36.6%)’, ④초기 소득이 가장 높고 소득 증가 폭도 가장 큰 ‘높은 급증형(14.0%)’ 등 네 가지 유형으로 분류됐다. 


○ 각 유형을 비교하면 노동시장 진입 초기 소득이 높을수록 시간에 따른 소득 증가 정도도 더 크게 나타나, 경제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 소득격차가 점차 증가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 개인은 남성일수록, 원가정 소득이 높을수록,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첫 직장이 정규직이거나 대기업일수록 유리한 궤적의 유형에 속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노동시장 격차가 성별, 학력, 가정배경, 그리고 첫 직장 진입 형태의 영향을 받는다는 점이 확인됐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사회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