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회매거진        사회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비평글

펩트론,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환자 첫 투약 시행… 임상2상 본격화

First-in-Class 목표로 혁신 신약 개발 박차… 파킨슨병 세계시장 규모 약 45억 달러 추산

페이지 정보

By 주수인 기자 Posted20-05-25 16:23 Comments3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클립보드 복사

본문



펩트론은 현재 임상2상을 진행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의 임상 환자 모집이 원활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상에 선별된 환자를 대상으로 19일 첫 투약이 시행됐다고 밝혔다.

임상 기관으로는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이 참여하고 최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보라매병원 등이 추가되면서 임상 진행 및 결과 도출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펩트론의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은 기존의 증상완화제 수준을 넘어 최초의 근본적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개발된 것으로 약물의 안전성이 검증된 것은 물론, 파킨슨병의 진행을 억제하는 ‘질병변경효과’(disease-modifying Effect)가 이미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입증돼 이번 임상 성공 가능성도 매우 높다는 분석이다.

특히 펩트론은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독자적인 특허기술 기반의 약효 지속성(서방형) 제제로 개발해 뇌혈관 장벽(BBB, Blood Brain Barrier) 투과율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존 표준치료 약물인 레보도파(levodopa)의 장기 복용 시 나타나는 심각한 부작용을 ‘PT320’의 병용 투여로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1차 치료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호일 펩트론 대표이사는 “당사를 포함한 각 기관의 우수 연구진들이 ‘First-in-Class’ 신약 개발을 목표로 PT320의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이번 임상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보다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성공적인 혁신 신약 개발을 통해 전 세계 천만 명이 넘는 파킨슨병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의 하나로, 뇌 흑질(substantia nigra)의 도파민 신경세포의 사멸로 인해 뇌 기능과 신체의 움직임에 장애가 나타나는 질병이다. 전 세계 파킨슨병 환자 수는 약 천만 명으로 조사되며,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45억 달러 규모로 추산된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의회(www.youthassembly.or.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출처]
.
[사진출처]
.
사회부 주수인 기자
E-mail : soo_in22@naver.com
추천 0 반대 0

Comments '3'

사무국님의 댓글

사무국

<댓글 평가 결과>
① 분량 : 적합(1200byte이상) ② 사진/이미지 및 본문 인용 : 적합(출처기재) ③ 내용 : 적합(재구성 및 본인견해)
* 만약 수정하신다면, 이메일로 재평가를 요청해주셔야 합니다.

<주의사항>
"기자단 소통" 게시판에 <2020학년도 1학기 활동매뉴얼> 공지사항을 확인해주세요!
타인의 글을 인용하실때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6줄 이상 인용시 무통보 삭제)

추천 0 반대 0

안예진님의 댓글

안예진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희소식이네요. 의미있는 기사 감사합니다.

추천 0 반대 0

신유빈님의 댓글

신유빈

치료가 어려운 파킨슨병 치료제라니,, 과학이 정말 발전하고 있는 것 같네요. 좋은 소식 알아갑니다! 감사합니다.

추천 0 반대 0
게시물 검색
사회 목록

설문조사

~

활동 지원 상담

1544-8438